K리그 프리뷰 - 12R 울산 vs 전남

  • 1 comment
  • Time to read less than 1 minute
K리그 프리뷰 - 12R 울산 vs 전남

K리그 프리뷰 - 12R 울산 vs 전남

지난 7라운드, 5-0 극명하게 갈렸던 두 팀의 운명

지난 7라운드, 5-0 극명하게 갈렸던 두 팀의 운명

K리그 클래식 초반 라운드 한 바퀴가 지나고 약 한 달 만에 울산과 전남이 다시 붙는다.

전남 팬들은 지난 울산과의 경기에서 경험했던 화끈한 승리를 기대할 것이고, 울산은 당시의 대패를 설욕할 수 있는 기회만을 노리며 절치부심해왔을 것이다. 
 
지난달 22일 전남은 당시 인천과의 경기부터 현영민을 수비형 미드필더로 내세운 4-1-4-1 포메이션을 울산과의 경기에서 가동시켰고, 이전과 다르게 점유율을 포기하고 효과적인 공격을 선택했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자일, 김영욱, 유고비치 그리고 허용준까지 득점을 기록하며 5-0 대승을 거뒀다. 


반면에 울산은 그렇지 못했다. 약 60%의 점유율을 경기 내내 유지하며 득점을 노렸지만, 아쉽게 기회를 놓치거나 이호승의 선방에 막히는 모습을 보였다. 이렇듯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전남의 공격에 대한 수비에 있어 집중력을 놓치며 상대적 약자로 판단되던 전남에 패배를 당했다.

 

기사원문보기>>

 

Comments

admin ON Fri, 08/19/2016 - 16:25

Phosfluorescently e-enable adaptive synergy for strategic quality vectors. Continually transform fully tested expertise with competitive technologies. Appropriately communicate adaptive imperatives rather than value-added potentialities. Conveniently harness frictionless outsourcing whereas state of the art interfaces. Quickly enable prospective technology rather than open-source technologies.